Tag Archives: 파리

[레스토랑의 탄생] 최초의 레스토랑의 모습은 어땠을까?

| 1760년대 레스토랑의 모습 유럽 레스토랑의 역사는 사람들이 배를 곯지 않게 되면서, 또는 배고프지 않은 것처럼 행동하면서 시작되었다. 많은 사람이 제대로 먹지 못하던 1760년 무렵, 파리의 대중음식점에서 배가 부를 정도로 잔뜩 먹는 것은 엘리트의 시대정신과 맞지 않았다. 자신의 체면에 신경을 …

Read More »

[진토닉씨의 파리 식문화 가이드] 주인장의 유쾌한 미소에 반해 단골이 되다

Editor’s Note: <파리에는 요리사가 있다>에는 미쉐린 별을 받은 비싼 레스토랑이 아닌, 진정으로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들이 선보이는 수준급 식당이 소개되어 있다. 부산에 있는 레스토랑 메르씨엘의 윤화영 셰프와 박현진 대표는 십수년간 파리에 머물면서 이 책에 담길 레스토랑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

Read More »

와인의 나라 프랑스에서 와인 바를 오픈한 영국인 이야기

Editor’s Note: <파리에는 요리사가 있다>에는 미쉐린 별을 받은 비싼 레스토랑이 아닌, 진정으로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들이 선보이는 수준급 식당이 소개되어 있다. 부산에 있는 레스토랑 메르씨엘의 윤화영 셰프와 박현진 대표는 십수년간 파리에 머물면서 이 책에 담길 레스토랑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

Read More »

[진토닉씨의 파리 식문화 가이드]보여주려고 만든 음식 vs 먹기 위해 만든 음식

Editor’s Note: <파리에는 요리사가 있다>에는 미쉐린 별을 받은 비싼 레스토랑이 아닌, 진정으로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들이 선보이는 수준급 식당이 소개되어 있다. 부산에 있는 레스토랑 메르씨엘의 윤화영 셰프와 박현진 대표는 십수년간 파리에 머물면서 이 책에 담길 레스토랑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

Read More »

네오 비스트로, 더 저렴하고 좋은 프랑스 요리를 찾아가다

파리는 프랑스 요리라는 바다에서 순탄치 않은 항해 중이다. 올해는 월드 베스트 50 레스토랑 출범 이후 처음으로 TOP10 안에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 들지 못한 해로 기록됐다. 지금까지 적어도 하나의 파리 혹은 프랑스 내 미슐랭 스타 식당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기는 했었다. …

Read More »

[진토닉씨의 파리 식문화 가이드-르 콩투아 뒤 를레편]셰프계의 대부가 차린 가성비 맛집

Editor’s Note: <파리에는 요리사가 있다>에는 미쉐린 별을 받은 비싼 레스토랑이 아닌, 진정으로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들이 선보이는 수준급 식당이 소개되어 있다. 부산에 있는 레스토랑 메르씨엘의 윤화영 셰프와 박현진 대표는 십수년간 파리에 머물면서 이 책에 담길 레스토랑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

Read More »

[진토닉씨의 파리 식문화 가이드] 가스트로-비스트로 역사의 서막

Editor’s Note: <파리에는 요리사가 있다>에는 미쉐린 별을 받은 비싼 레스토랑이 아닌, 진정으로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들이 선보이는 수준급 식당이 소개되어 있다. 부산에 있는 레스토랑 메르씨엘의 윤화영 셰프와 박현진 대표는 십수년간 파리에 머물면서 이 책에 담길 레스토랑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

Read More »

디저트 전문 인스타그래머, “파리의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음식 사진이 넘쳐나는 근래에는 콘셉트가 있어야 인기를 얻는다. 오늘 소개할 인스타그래머는 개성있는 콘셉트를 잘 지켜 유명해졌다. 탈 스피겔Tal Spiegel은 파리에 사는 파티시에로 인기가 많고 아름다운 디저트만 소개한다는 콘셉트를 지키고 있다.  그는 디저트를 한결 같은 각도로 찍어 SNS에 올린다.  과거 그래픽 디자이너로 …

Read More »

[진토닉씨의 파리 식문화 경험담] 프렌치 골수(?)식당의 유쾌한 셰프를 마나다

Editor’s Note: <파리에는 요리사가 있다>에는 미쉐린 별을 받은 비싼 레스토랑이 아닌, 진정으로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들이 선보이는 수준급 식당이 소개되어 있다. 부산에 있는 레스토랑 메르씨엘의 윤화영 셰프와 박현진 대표는 십수년간 파리에 머물면서 이 책에 담길 레스토랑을 찾아 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

Read More »

낭만적인 프랑스식 주방에서 찾을 수 있는 5가지 특징

프랑스 하면 ‘미식가의 나라’ 또는 ‘요리를 예술로 승화시킨 나라’라는 사치스럽고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떠오른다. 요리가 곧 사회적인 권위를 상징했던 중세의 귀족 중심의 음식문화가 현대에까지 미쳐 생활 속 음식문화에 높은 가치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음식과 식사의 의미를 높게 사는 것은 근대적인 프랑스인이라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