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칼럼

[셰프뉴스 2016년 결산] 독자들이 가장 열광한 콘텐츠 10선

thumbout01

많은 일이 있었던 2016년 한 해도 저물어 간다. 한 해 동안 셰프뉴스는 끊임없이 뉴스를 공유하고 다양한 소식을 전달했는데, 오늘은 셰프뉴스 독자가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한다. 이미 봤던 콘텐츠라면 다시 봐서 좋고, 아직 읽지 못했던 콘텐츠라면 새롭게 알게 …

Read More »

선배셰프가 후배에게 전하는 21가지 마음가짐의 충고

l_14162_chef-line-cook

요리사라는 직업은 급박한 요청과 노동 강도, 그리고 정신적인 중압감을 느낄 수 있는 자리다. 하지만, 동시에 주방에서는 조리 기술의 전통성, 문화의 다양성, 그리고 베테랑 직업인으로서의 고집스러움 등을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젊은 요리사들은 이런 점을 잘 습득해 ‘가치 있는’ 요리사로 성장할 …

Read More »

“이탈리아의 통일을 이뤄내다” – 펠레그리노 아르투시의 요리책 이야기

4

나라마다 대표적인 음식이 하나씩은 있지만, 이탈리아의 파스타처럼 음식의 역사가 그 사회의 역사와 완벽하게 맞물려 서로를 구성하고 결정지어 온 경우는 드물다. 눈으로 맛보는 파스타 사진들과 익살스럽고 자유분방한 그림들이 보는 재미를 더한다. <파스타로 맛보는 후룩후룩 이탈리아 역사>(이케가미 슌이치 지음, 김경원 옮김, 김중석 …

Read More »

대박 식당 주인, 요리사보다 일반인이 많은 5가지 이유

5_DinnerRush

처음 식당을 시작했을 때, 나는 내가 망하고 싶어도 망할 수가 없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렇게 음식을 잘하는데 어떻게 망해?”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요리를 해보지도 않았던 사람들보다 내가 더 빨리 망했다. 나는 일류 호텔 출신도 아니었지만 ‘내가 만든 요리가 무조건 최고’라는 근거 …

Read More »

‘미쟝플라스’를 생활화하는 셰프에게서 배울 수 있는 3가지

restaurant-kitchen

Editor’s Note : 본 콘텐츠는 lifehack에 소개된 3 Things to Learn From Chefs Who Practice “Mise En Place”를 번역, 재구성했습니다. 지금부터 말해주는 세 가지 비밀은 아주 짧은 한 문장에서 시작됐다. 프랑스어 “Mise-en-place”는 영어로는 “put in place”가 되고 한국어로는 “모든 것을 …

Read More »

요리도 맛으로 승부하는 과학이다

sous-vide-meat-color copy

Editor’s Note : 서울 방배동에 있는 더 그린 테이블에는 김은희 셰프만 이야기할 수 있는 치유의 흔적들이 남아 있습니다. 감수성이 넘치지만, 과학적인 요리를 선보이는 그녀만의 이야기를 연재합니다. <더 그린테이블 쿡북>에는 김은희 셰프가 레스토랑의 문을 열고 겪었던 이야기와 메뉴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이 …

Read More »

[김은희 셰프의 에세이 #2]노쇼, 그래도 버릴 수 없는 아름다운 집념

967039994_4c65f39ad4_o copy

서울 방배동에 있는 더 그린 테이블에는 김은희 셰프만 이야기할 수 있는 치유의 흔적들이 남아 있습니다. 감수성이 넘치지만, 과학적인 요리를 선보이는 그녀만의 이야기입니다. <더 그린테이블 쿡북>에는 김은희 셰프가 레스토랑의 문을 열고 겪었던 이야기와 메뉴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이 아름답게 실려있다. 그녀만이 할 …

Read More »

Q&A로 알아보는 생선 기생충의 모든 것

캡처 copy

수산물은 우리가 먹지 않고 살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음식인 만큼 평소 알고 있어야 할 이야기들이 무척 많다. 오징어, 고등어, 동태, 새우, 주꾸미, 조기 등 우리 식탁 위에서 아주 흔히 볼 수 있는 수산물에 대하여 과연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

Read More »

[김은희 셰프의 에세이 #1] 잊지 못할 엑스턴십 ‘파크 에비뉴 카페’

DSC06527 copy

<접시에 뉴욕을 담다>에는 김은희 셰프가 요리사로 살기 위해 3년간 뉴욕에 머물면서 일하고 즐겼던 다양한 명소들이 등장한다. 맛에 대한 느낌, 그 곳의 인테리어와 서비스, 사람들과의 만남 등 뉴욕의 명물 레스토랑들에 대한 그녀만의 생각을 담아 내었다. 서울 방배동에 있는 더 그린 테이블에는 김은희 …

Read More »

디자이너가 바라본 식당 창업의 문제점 “브랜드 창업이 필요하다”

news_whistler3-1-3c43d7b257cf3174

갈수록 세분되고 까다로워지는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아야 하는 외식업계. 하룻밤 사이에도 바뀌는 유행에 뒤처지거나 차별화된 메뉴를 내놓지 않으면 금세 도태되고 만다. 이렇게 격동적이며 변화무쌍한 외식 시장에서, ‘외식 브랜드의 지속 가능성’은 무엇보다 우선시된다. 맛은 외식업계에서 창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너무나  기본적인 요소이다. 이제는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