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셰프 인터뷰

“내 요리보다 공간에 어울리는 음식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 이재훈 셰프의 이야기

  팔레 드 고몽. 우리나라에 이만한 레스토랑이 몇 개나 있던가? 서현민 대표는 우리나라 10대 대목수 세 명을 포함 열여섯 명의 목공예 장인과 함께 2년 동안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파리에서도 보기 힘들다던 클래식한 감성을 표현하기 위함이었다. 1만여 병의 와인과 후식으로 제공되는 커피도 …

Read More »

“음식은 반드시 8가지 철학을 기반으로 만든다” 아시아 TOP 3 셰프, 안드레 창을 만나다

많은 요리사가 자신만의 요리로 시장에서 인정받기를 원한다. 하지만 고객이 원하지도 않는데, 셰프 혼자 수백 가지 음식을 만드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지금까지 수많은 성공적인 오너 셰프들은 고객의 이상향과 자신의 요리 사이에서 합의점을 절묘하게 찾아냈기에 회자하는 것이다. 최근 방한한 대만인 셰프 …

Read More »

알란 뒤카스, 미식산업의 공공연한 비밀인 낙수효과에 대해 말했다.

크리스틴 멀크Christine Muhlke는 미식 매거진인 본 아페티Bon Appétit의 수석에디터다. 그녀는 럭키피치에서 진행하는 새로운 코너 Cooks and Chefs에 미식과 패션산업의 낙수효과에 관한 글을 기고했다. 그리고 그는 두 산업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유명 셰프와의 대담을 통해 조사했다. 아래는 이 주제와 관련한 알란 뒤카스와의 …

Read More »

라스베이거스 셰프 아키라 백, DOSA by 백승욱으로 “불 질러야죠”

10년을 기다렸어요. 한국에 왔으니까 불을 질러야죠. 엄청나게 불 지르고 갈 거예요. 아키라 백 셰프(한국명 백승욱)는 지난 200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벨라지오 호텔의 레스토랑 ‘옐로 테일’의 총주방장이 되던 때부터 한국에서 한식당을 열고 싶었다. 좋아하는 음식을 좋아하는 곳에서 서비스하고 싶어서였다. 그 꿈이 10년 만에 …

Read More »

역사학자에서 요리사로, 한국식 지중해 요리의 새로운 전통을 쓰다. – 7PM의 김태윤 오너셰프 인터뷰

‘역사를 알면 미래가 보인다.’ 라는 말이 있다. 학자는 과거를 들여다보고 철저한 계획을 세워 미래를 내다본다. 김태윤 셰프가 그렇다. 사학을 전공한 그는 요리사의 길을 걷기 전에 ‘맛’ 탐구의 길을 떠났다. 맨몸으로 실크로드를 거쳐 동남아시아, 북아프리카를 가로질러 지중해를 돌아 유럽까지 여행했다. 그의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