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미식

책 <레스토랑에서> 핵심내용 훔쳐보기

Editor’s Note : 독일 출신의 문화사회학자인 크리스토프 리바트의 신간 <레스토랑에서>. 레스토랑이라는 현대적 공간이 빚어내는 다층적 풍경을 조망한다. 리바트는 오늘날 우리가 열광하는 미식의 문화가 싹 트고 꽃을 피운 과정을 조목조목 보여 준다. 자세히 보기 :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2195321 10쪽> 프랑스 혁명 이후 전국의 국민 의회 …

Read More »

[레스토랑의 탄생] 최초의 레스토랑의 모습은 어땠을까?

| 1760년대 레스토랑의 모습 유럽 레스토랑의 역사는 사람들이 배를 곯지 않게 되면서, 또는 배고프지 않은 것처럼 행동하면서 시작되었다. 많은 사람이 제대로 먹지 못하던 1760년 무렵, 파리의 대중음식점에서 배가 부를 정도로 잔뜩 먹는 것은 엘리트의 시대정신과 맞지 않았다. 자신의 체면에 신경을 …

Read More »

[레스토랑의 탄생] 최초의 식당문화와 비평이 자리잡기까지

| 초기의 레스토랑과 식당문화의 탄생 그리모와 마리 앙투안 카렘Marie Antoine Carême, 장 앙텔므 브리야 샤바랭Jean Anthelme Brillat Savarin 등의 미식저술가들은 음식물 섭취라는 육체적 행위를 미학적이고 지적인 활동으로 변화시키는 데 기여했다. 독자들은 더 많은 종류의 식도락에 관심을 보였다. 19세기 파리에서 서로를 …

Read More »

알란 뒤카스, 미식산업의 공공연한 비밀인 낙수효과에 대해 말했다.

크리스틴 멀크Christine Muhlke는 미식 매거진인 본 아페티Bon Appétit의 수석에디터다. 그녀는 럭키피치에서 진행하는 새로운 코너 Cooks and Chefs에 미식과 패션산업의 낙수효과에 관한 글을 기고했다. 그리고 그는 두 산업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유명 셰프와의 대담을 통해 조사했다. 아래는 이 주제와 관련한 알란 뒤카스와의 …

Read More »

미쉐린의 별을 받은 최초의 길거리 음식점 등장. 과연 한국은?

지난 21일 싱가포르에서 미쉐린 가이드의 별을 받은 최초의 길거리 음식점이 등장했다. 음식 가격이 5달러 미만인 노점 식당이 별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싱가포르 언론에 따르면, 전날 공식 출간된 미쉐린 가이드 싱가포르편에서 노점상인 힐 스트리트 타이 화포크 누들Hill Street Tai Hwa …

Read More »

“미식계의 에너지가 응축된 도시” – 2016 미슐랭 가이드 뉴욕 편 발표

지난 9월 30일(현지시각) 미슐랭 가이드의 글로벌 책임자인 마이클 엘리스Michael Ellis는 “미식계의 에너지가 응축된 도시, 뉴욕의 새로운 레스토랑 가이드북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2016년도 가이드 북에는 새롭게 별을 받은 레스토랑을 포함해 총 76개의 레스토랑이 이름이 올랐다. 별 세 개를 받은 6개의 레스토랑은 퍼세Per …

Read More »

세계 미식의 선두주자 스페인과 전통 한식의 만남 (조지 브레톤, 안드리안 레오널리 셰프의 컬래버레이션)

각 나라에는 그 나라마다의 전통 음식문화가 있다. 그리고 그 음식문화는 국가간의 경계를 넘나들며 발전해왔다. 또한 음식문화는 세대마다 앞서 가는 나라의 것이 존재했다. 20세기 이후 프랑스가 그랬다면, 현시대는 스페인의 미식이 가장 앞서있다고 할 수 있다. 이는 최근 공개된 2015세계 베스트 레스토랑 …

Read More »

미식문화의 최전선에 있는 미디어아트와 식사 경험의 실험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