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GMO, 한국 식탁에 올려진 식품산업의 비밀

| GMO란 무엇인가? GMO는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의 약어다. 유전자조작이란 한 종으로부터 유전자를 얻은 후에 이를 다른 종에 삽입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생명체를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s), 즉 ‘유전자조작 생물체’라고 부른다. GMO 중 M을 국내에선 GMO에 대한 호·불호에 …

Read More »

우리 음식문화, 독상 – 각자에게 주어진 품위 있는 식사법

예전에 어른들이 두런두런하시는 말씀 중에 이런 게 있다. “밥도 겸상을 척 차려내고, 참 대접이 달랐어.” 집에서 식구들끼리 늘 겸상을 먹는지라, 그것이 어떤 의미인지 알지 못했다. 겸상은 계급적 해석이 가능한 식사법이라는 걸 이제야 어렴풋이 알게 된다. 옛날, 할아버지가 누구누구와 겸상을 받았다는 …

Read More »

[셰프 다니엘, 맛에 경영을 더하다] 당신은 진심으로 요리사가 되길 원하는가?

| 당신은 진심으로 요리사가 되길 원하는가? 이 글을 쓰고 있자니 사십여 년 전, 요리의 세계에 첫발을 내 딛었던 때가 떠오른다. 당시 나에게 아보카도란 본 적도 없는 열매였고 트뤼프Truffe나 캐비아는 언감생심 먹어볼 엄두조차 내지 못하던 것들이었다. 값이 비싸기도 했거니와 내가 살던 곳에서는 …

Read More »

[James Park 칼럼 #3] 레스토랑 순위와 별에 관한 생각

내게 요리로써 가장 많은 배움과 자극을 줬던 두 레스토랑, The Fat Duck & The Test Kitchen이 올해(2014년_편집자 주) 나란히 세계 47위와 48위에 올랐다. 예전 어떤 셰프가 내게 그랬다. 레스토랑을 옮길 때는 항상 흐름을 잘 보라고. 지는 해가 아닌 떠오르는 태양을 …

Read More »

[James Park 칼럼 #2] 또 한명의 요리사가 요리를 포기했습니다

오늘 또 한명의 요리사가 요리를 포기했습니다. 쪽지 속 그의 이야기는 주 6일, 하루 12시간 근무, 생활비를 겨우 웃도는 월급에 윗사람이라고는 아래 직원들에게 일 다 떠넘기고 나가 놀고, 별거 아닌 걸로 욕하고 심하게 구박하고… 막말로 진짜 더러워서 못해먹겠다는 내용이 전부였습니다. 이분은 …

Read More »

컴플레인에 대처하는 자세

뭐, 적당한 다른 말이야 많이 있겠지만 컴플레인이나 불만이라고 해두자. 손님의 불만은 늘 서비스 업종에서 있게 마련이다. 특히 음식이란 자고로 자기 입에 들어가는 문제이므로 더욱 예민해진다. 이런 손님의 불만 심리는 한국인의 유전자로 내림되는 듯하다. 배우지 않아도 강력한 컴플레인 세례를 퍼부을 준비를 …

Read More »

[James Park 칼럼 #1] 우리에게 필요한 영어.. “스피킹”

내가 쓰는 영어 단어는 불과 500여개 수준이다. 이건 중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영어단어 수준이다. 그런 단어 수준으로 나는 업무를 본다. 물론 업무의 특성상 약간의 조리 전문 용어들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500여개 단어를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중요한 건 단어의 숫자도, 문법의 수준도 …

Read More »

김치와 햄버거

Editor’s Note : 본 글의 취지는 ‘세계화에 성공한 한식의 사례’를 토대로 미국진출을 희망하는 한국의 기술회사들에게 조언하기 위함입니다. 그러므로 필자가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대상이 요리사가 아님을 앞서 알립니다. 김치는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이고 햄버거는 미국을 대표하는 음식이다. 그런데 미국인들한테 김치를 팔려면 어떻게 …

Read More »

착한식당보다 착한방송이 절실하다.

세상에서 MSG보다 안전한 물질도 별로 없다. 더욱이 세상 모든 나라에서 MSG에 대한 오해가 풀려 유해성 논란이 종식되어가는 마당에 한 방송사의 선정적인 취급으로 한국에서만 MSG에 대하여 새삼 논란이 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 과거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실험 결과를 토대로 생긴 …

Read More »

해외유학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이 바닥에서 밥을 얻어먹으면서 얼치기로 제법 유명해졌으니 밥값을 해야 할 때가 있다. 어린 요리사나 학생들의 질문 공세에 답하는 거다. 신문에 메일 주소가 공개되어 있고, 가게로 걸려오는 문의 전화도 가능한 한 다 받아 답변을 하는 편이다. 회색빛 불편한 미래에 자신을 걸어야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