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s

싱싱한 생선을 고르기 위해 알아야 할 핵심 포인트 5가지

수산물은 우리가 먹지 않고 살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음식인 만큼 평소 알고 있어야 할 이야기들이 무척 많다. 오징어, 고등어, 동태, 새우, 주꾸미, 조기 등 우리 식탁 위에서 아주 흔히 볼 수 있는 수산물에 대하여 과연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

Read More »

[김은희 셰프의 에세이 #1] 잊지 못할 엑스턴십 ‘파크 에비뉴 카페’

<접시에 뉴욕을 담다>에는 김은희 셰프가 요리사로 살기 위해 3년간 뉴욕에 머물면서 일하고 즐겼던 다양한 명소들이 등장한다. 맛에 대한 느낌, 그 곳의 인테리어와 서비스, 사람들과의 만남 등 뉴욕의 명물 레스토랑들에 대한 그녀만의 생각을 담아 내었다. 서울 방배동에 있는 더 그린 테이블에는 김은희 …

Read More »

“정말 식품회사는 담배회사만큼 해로운가?” 서홍관 교수 글에 대한 견해 1

Editor’s Note : 지난 7월 21일 국립암센터의 서홍관 교수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글이 논란이 됐습니다. 이에 대한 최낙언 이사의 견해를 연재합니다. 최낙언 이사의 글에는 총 8개의 반박 내용이 있으며, 셰프뉴스는 4번에 걸쳐 전달할 예정입니다. 최근 서홍관 국립암센터 교수가 한 신문에 ‘식품회사는 담배회사만큼 …

Read More »

Chef on Air – 스타 셰프 열풍과 쿡방을 바라보는 업계의 시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셰프의 인기가 뜨겁다. 올리브TV가 주최한 ‘올리브 푸드 페스티벌’에서 셰프의 요리쇼가 웬만한 가수의 공연보다 더 열띤 호응을 얻었다고하니, 어느새 이런 셰프 전성시대가 왔나 싶다. 주방에서 많은 스텝들을 진두지휘하며 카리스마로 무장하고 있을 법한 셰프들이 TV 요리 프로그램에서 유쾌한 입담을 …

Read More »

로산진, 일본의 요리를 예술로 끌어 올리다

20세기 초 일본에 새로운 형식의 식당이 나타났다. 색과 향이 다채롭고 여러 가지 요리들로 가득 채운 식탁만이 훌륭한 한 끼를 만든다는 통념을 멋지게 깬 ‘호시가오카사료’. 이 곳은 하루에 오직 하나의 요리로 식도락가들의 오감을 충족시키는 식당이었다. 한 끼에 무려 35만 원을 받았지만, 인파가 몰려드는 …

Read More »

[문정훈교수의 음식읽기#4] 바다 건너오는 올리브유, 품질유지에 문제 없나?

올리브가 나지 않는 대한민국에서 올리브유를 먹을 방법은 수입밖에 없어 보입니다. 어쩔 수 없이(?) 수입 올리브유를 지금까지도 즐겨 먹고 있지만, 문득 이런 생각이 스쳤습니다. ‘과연 내가 지금 먹는 올리브유의 맛이 현지에서 먹는 맛과 동등한 것일까?’ 또는 ‘운송과정에서 품질저하가 생기지는 않을까?’ 등의 …

Read More »

디자이너가 바라본 식당 창업의 문제점 “브랜드 창업이 필요하다”

갈수록 세분되고 까다로워지는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아야 하는 외식업계. 하룻밤 사이에도 바뀌는 유행에 뒤처지거나 차별화된 메뉴를 내놓지 않으면 금세 도태되고 만다. 이렇게 격동적이며 변화무쌍한 외식 시장에서, ‘외식 브랜드의 지속 가능성’은 무엇보다 우선시된다. 맛은 외식업계에서 창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너무나  기본적인 요소이다. 이제는 …

Read More »

[신운철의 세무노하우#2]식당 창업자가 알아야 할 세무 상식 4가지

식당을 차리기 위해 알아야 할 세무 노하우는 무엇이 있을까? 이번 호부터는 구체적인 제도를 통해 그 노하우를 하나씩 알아보도록 하자. 큰 비용이 들어가는 식당 창업인 만큼 처음부터 꼼꼼한 세무전략이 필요하다. 세무 분야는 전문용어와 복잡한 행정절차 등의 이유로 초보 창업자가 실수를 자주 …

Read More »

[식당, 망할래? #5]계산대 포스POS가 하는 이야기를 들어 보자

식당을 하는 아는 선배로부터 전화가 왔다. 점심 메뉴 분석을 해 달라는 것이었다. 인터넷 강국인 대한민국에서는 식당 하는 선배가 부산에 있건 광주에 있건 포스POS 아이디와 비밀번호만 알면 내 컴퓨터에서 식당 매출 확인이 가능하다. 그것도 실시간으로 말이다. 선배의 식당 포스 에 접속해 …

Read More »

소금 보다 나트륨 섭취가 문제? 소금의 오해와 진실

생존과 요리에 절대적인 존재 소금. 필요양보다 10배 이상 많이 먹으면서 소금이 나쁘다고 욕하더니, 이제는 진부해졌는지 나트륨이 문제라고 사기를 친다. ‘소금’이라고 하면 친숙한 이미지를 주기 때문에 덜 선정적이라는 이유로 ‘나트륨Na’이라는 화학 물질명을 동원하여 좀 더 섹시하게 불안을 판매하는 시대다. 소금은 음식물의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