묶어보기

요.딴.사람(요리하다 딴 일하는 사람) 19명

요리를 전공했으면 누구든 화려한 경력의 셰프를 꿈꾼다. 매년 2만 명씩 쏟아져 나오는 요리사 지망생의 생각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10년 뒤 이들 모두를 주방에서 볼 수 없다는 게 현실이다. 그 많은 요리 경력자들은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의외로 주방 밖에는 요리 …

Read More »

요리사가 특이한 유니폼을 입어야 했던 이유

하얀색 조리복과 모자는 요리사의 상징입니다. 머리 위로 불룩하게 솟아오른 모자, 체크무늬 바지, 양면으로 입을 수 있고 단추가 달린 재킷이 그것이죠. 전 세계 어디를 가도 주방에는 비슷한 형태의 조리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요리사 사이에 너무 당연하게 여기는 조리복에는 재밌는 역사적인 사실이 …

Read More »

100년을 이어온 주방 직급과 역할

주방의 조직 체계The bigade de cuisine는 약 백 년 전 오귀스트 에스코피에Auguste Escoffier가 정립한 이후로 지금까지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관련 기사 바로가기 : 에스코피에가 정립한 현대식 주방 시스템> 이 체계는 총주방장으로부터 설거지 담당까지 주방 직원의 능률을 높이는데 그 목적이 있다. …

Read More »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기 전 알고 있어야 할 식사 예절

우리나라에서는 여럿이 함께하는 식사 자리에서 밥그릇이나 국그릇을 손으로 들고 먹으면 매너에 어긋나지만, 일본이나 중국에서는 허용된다. 이처럼 나라마다 식탁에서 지켜야 하는 고유의 식사 예절이 있다. 그러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때는 어떤 매너를 지켜야 할까? 다음은 식사할 때 알아두면 좋을 가장 …

Read More »

합리적인 점포 계약을 위해 알고 있어야 할 9가지 사실

좋은 상가를 구하기 위해서는 많은 공부를 해야 한다. 하지만 외식업 종사자들의 현실에서는 그럴 수 없다. 공부할 수도, 경험할 수도 없는 현실이라면 경험자에게 팁을 듣는 수밖에. 나는 지금까지 상가를 구하며 겪었던 시행착오를 외식 창업자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 그래서 블로그와 카페를 통해 그 의견을 …

Read More »

주방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실전 팁 14가지

숙련된 라인쿡이라면 자신이 맡은 일을 완벽하게 하면서도 빠르게 할 수 있는 노하우를 고안해낸다. 자신이 맡은 일을 제 시간 안에 해내지 못하면 동료 요리사의 작업에도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다. 주방장의 호통이 아닌 칭찬을 들으려면 어떤 포지션이든 일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할 줄 알아야 한다. …

Read More »

망쳐버린 음식을 살려내는 5가지 응급조치 방법

인정할 건 인정하자. 누구나 주방에서 큰 실수 한 두 번은 다 해봤다. 물론 ‘스타 셰프’라고 불리는 요리사도 실수한다. 간을 너무 짜게 했다든지, 수프를 살짝 태웠다든지. 주방에서 재앙과도 같은 일은 언제나 생기기 마련이다. 다만 망쳐버린 음식들도 어느 정도 다시 돌릴 수 …

Read More »

[라망X셰프뉴스] 요리사가 알아야 할 스테이크 조리 상식 : 에이징, 플리핑, 레스팅

Editor’s Note : <조리상식 77>에는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부터 요리사라면 알고 있어야 할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내용들까지 담겨있다. 좋은 요리사가 되기 위한 조건인 탄탄한 기본기. 초보 요리사를 위한 조리 상식과 식재료 등의 방대한 자료를 한눈에 읽을 수 있다. <조리상식 77> 구매 바로가기 …

Read More »

소규모 레스토랑에게 도움될 마케팅 전문가의 조언

개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에서는 여느 대형 프랜차이즈처럼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기는 어렵다. 반면에 입소문이 나거나 매장 자체가 브랜드가 되는 등 상대적으로 적은 노력과 비용으로 큰 마케팅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푸드 매거진 Food & Wine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찰리 호퍼Charlie …

Read More »

이젠 유명인사가 된 셰프가 회상하는 ‘출근 첫날’의 기억

셰프가 되는 길은 멀고 험하지만, 앞으로 펼쳐질 일들을 미리 알고 있다면 재밌는 여정이 될 수도 있어요. 우리는 이미 유명인사가 된 셰프들을 찾아가 그들이 주방에서 일하게 된 첫날의 경험에 대해 물었죠. 온종일 채소 껍질을 깎은 경험부터 45℃의 더운 주방에서 피땀 흘려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