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 배워요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기 전 알고 있어야 할 식사 예절

우리나라에서는 여럿이 함께하는 식사 자리에서 밥그릇이나 국그릇을 손으로 들고 먹으면 매너에 어긋나지만, 일본이나 중국에서는 허용된다. 이처럼 나라마다 식탁에서 지켜야 하는 고유의 식사 예절이 있다. 그러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때는 어떤 매너를 지켜야 할까? 다음은 식사할 때 알아두면 좋을 가장 …

Read More »

주방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실전 팁 14가지

숙련된 라인쿡이라면 자신이 맡은 일을 완벽하게 하면서도 빠르게 할 수 있는 노하우를 고안해낸다. 자신이 맡은 일을 제 시간 안에 해내지 못하면 동료 요리사의 작업에도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다. 주방장의 호통이 아닌 칭찬을 들으려면 어떤 포지션이든 일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할 줄 알아야 한다. …

Read More »

망쳐버린 음식을 살려내는 5가지 응급조치 방법

인정할 건 인정하자. 누구나 주방에서 큰 실수 한 두 번은 다 해봤다. 물론 ‘스타 셰프’라고 불리는 요리사도 실수한다. 간을 너무 짜게 했다든지, 수프를 살짝 태웠다든지. 주방에서 재앙과도 같은 일은 언제나 생기기 마련이다. 다만 망쳐버린 음식들도 어느 정도 다시 돌릴 수 …

Read More »

[라망X셰프뉴스] 요리사가 알아야 할 스테이크 조리 상식 : 에이징, 플리핑, 레스팅

Editor’s Note : <조리상식 77>에는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부터 요리사라면 알고 있어야 할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내용들까지 담겨있다. 좋은 요리사가 되기 위한 조건인 탄탄한 기본기. 초보 요리사를 위한 조리 상식과 식재료 등의 방대한 자료를 한눈에 읽을 수 있다. <조리상식 77> 구매 바로가기 …

Read More »

“무엇을 언제 먹어야 제일 맛있는지 다 적혀있다.” 로산진이 남긴 미식 노트

미식을 예술과 동등한 위치로 바라본 일본의 미식가. 로산진은 요리와 그릇, 인테리어, 서비스 등이 하나로 엮여 예술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었다. 그의 철학은 일본 가이세키 요리의 근간이 되었다. 1920년대 그가 운영한 ‘호시가오카사료’의 요리사 구인 공고 문구에도 그의 고집이 드러난다. …

Read More »

22가지의 요리 팁 : 셰프가 전하는 그들만의 노하우

셰프들은 수년간 기술을 갈고 닦습니다. 그리고 시행착오 끝에 완벽한 음식을 만들기 위한 자신만의 노하우와 요령들을 터득하지요. 미국 최대의 인터넷 커뮤니티인 레딧(바로가기)에서 셰프들은 각자의 요리 노하우를 기꺼이 공유했습니다. 다방면의 경력을 가진 셰프들의 요리 노하우가 들어 있는 이 글은 업장에서 일하는 전문 …

Read More »

파인 다이닝(Fine Dining)에 처음 가는 사람이 알아야 할 어휘 20가지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코스 요리는 추운 겨울, 음식이 식을 것을 고려했던 러시아의 식사 방식이 변형된 것이다. 러시아식 식문화는 1970년대 누벨 퀴진을 이끌던 프랑스 요리사들에 의해 완전히 프랑스식 정찬으로 발전하게 됐고, 전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그래서인지 고급 레스토랑의 메뉴에는 불어를 자주 …

Read More »

우리가 쓴맛을 싫어하는 이유

아이들은 왜 피망을 싫어할까? 요즘 피망은 품종 개량을 한 덕분에 과거에 비해 단맛이 많이 나지만, 그래도 아이들은 피망을 싫어한다. 사실 피망을 싫어하는 것은 어린이뿐만이 아니다. 포유동물 중 피망을 먹는 동물은 사람뿐이며 초식동물인 소, 말, 염소도 쓰게 느껴져서 싫어한다고 한다. 이런 …

Read More »

새로운 향과 맛을 만들어내는 3가지 방법과 원리

혀로 느끼는 맛은 단맛, 신맛, 짠맛, 감칠맛, 쓴맛 이렇게 다섯 가지뿐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재료별로 각각의 독특한 맛 성분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사과에는 사과 맛 성분, 딸기에는 딸기 맛 성분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사과 맛 성분이나 딸기 …

Read More »

맛과 향에 대한 집착이 발효제품을 만들어냈다.

| 원료마다 까다롭게 추출 조건을 조절하는 이유도 맛과 향 때문이다 TV 맛집 프로그램에서 설렁탕 집을 소개하는 장면에는 어김없이 커다란 솥에 불을 때고 있는 장면이 등장한다. 왜일까? 그래야 감칠맛 성분이 최대한 녹아 나오기 때문이다. 먼저 사골을 찬물에 담가 물을 여러 차례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