묶어보기

jaques-pepin-faculty-mitn-755x343

[무엇이 훌륭한 셰프를 만드는가?] “책임감과 완벽한 기술력이 필요하다” 자크 페펭

프랑스의 드골 대통령을 포함, 3명의 국가 원수들의 개인 셰프로 일했던 요리사. 미국의 존 케네디 대통령의 개인 셰프가 될 수도 있었지만, 레스토랑 체인에서 일한 요리사. 현존하는 대부분의 셰프들보다 60년은 더 많은 경력, 80세가 된 지금도 TV 요리 쇼에 나와 아티초크를 다듬는 …

Read More »
moley-4

이미 주방으로 들어온 로봇, 인간의 영역을 뺏을 것인가?

치폴레Chipotle 레스토랑의 서비스 카운터 뒤에는 C3PO 골드 이미지로 만든 휴머노이드 로봇이 고객의 치킨 부리토와 소프트 타코를 준비한다. 고객이 입구 문 바로 뒤에 있는 아이패드의 터치스크린을 두드려 주문을 하고 로봇 준비팀이 분주히 움직이는 동안 고객은 앉아서 기다린다. 주방에서는 토르틸라를 눌러 평평하게 …

Read More »
26thumb

[2017 보큐즈도르 훈련기] “역대 최고 성적 기대해 달라” 한국 대표팀을 만나다

‘요리사의 교황, 누벨퀴진의 아버지. 20세기 최고의 셰프’ 폴 보큐즈 셰프의 별명이다. 그는 1965년부터 지금까지 미쉐린 가이드로부터 받은 별 3개를 유지하고 있으며, 프랑스 최고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를 요리사로서 처음으로 받은 인물이다. 그는 특히 새로운 요리라는 뜻의 누벨 퀴진을 유행시킨 장본인으로 …

Read More »
l_14354_michelin-guide

[2016년 미쉐린 가이드 총결산] 첫 발간 도시 포함, 전 세계 20개의 리스트 공개

2016년 올해도 역시 전세계 미식가들의 초점은 미쉐린 가이드의 선정결과에 쏠렸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레드 가이드가 발간된 도시가 많아 다양한 논쟁이 이어진 한 해이기도 했다. 레드 가이드가 처음으로 방문한 도시는 서울을 포함해 상하이, 싱가포르, 워싱턴 4곳이었다. 샌프란시스코는 이제 뉴욕과 동일한 수의 …

Read More »
Chef Dan Barber explains how he went on a journey to find the perfect fish.

[무엇이 훌륭한 셰프를 만드는가?] “나무가 아닌 숲을 볼 수 있는 안목이 필요하다” 댄 바버

미국의 유명 셰프이자, 식문화 활동가로도 명성을 얻은 댄 바버 셰프. 그는 수많은 강연을 통해 지구의 식문화 문제의 해결 방안으로 지속가능성을 지목했다. 그는 이미 2009년에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고, 미국 외식업계의 최고 영예인 제임스 비어드에서 최고의 요리사로 …

Read More »
maxresdefault

[무엇이 훌륭한 셰프를 만드는가?] “그냥 요리사와 셰프는 완전히 다른 길을 걷는다” by 데이비드 창 셰프

역사적으로 훌륭한 셰프로 기억되는 사람들에게서는 몇 가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뛰어난 요리 실력과 다양한 경험, 그리고 주방 밖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꾸준하게 관심을 두고 활동하는 것 등이다. 물론 위대한 셰프로 기억되기 위해서는 이외에도 다양한 역량이 필요할 수 있다. …

Read More »
l_14162_chef-line-cook

선배셰프가 후배에게 전하는 21가지 마음가짐의 충고

요리사라는 직업은 급박한 요청과 노동 강도, 그리고 정신적인 중압감을 느낄 수 있는 자리다. 하지만, 동시에 주방에서는 조리 기술의 전통성, 문화의 다양성, 그리고 베테랑 직업인으로서의 고집스러움 등을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젊은 요리사들은 이런 점을 잘 습득해 ‘가치 있는’ 요리사로 성장할 …

Read More »
index

국내 외식산업 경기 5년새 최악을 기록했다.

외식업 경기가 최근 5년 사이 최악의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경기 악화에다 구조조정 한파까지 겹치면서 가계 씀씀이 가운데 외식비가 가장 먼저 줄어든 탓이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반음식점업의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85.2를 기록했다. 9월 기준으로는 2011년(83.9) 이후 가장 낮았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

Read More »
img_6170

호주 요리유학에 관한 흔한 오해 10가지 by 요리전문 유학원 셰프크루 대표 Jay Lee

1. 요리유학의 목적은 졸업장을 따는 것이다? 요리기술만 배울 것이라면 한국에서 배워도 됩니다. 한국에도 좋은 선생님과 좋은 학교가 많습니다. 졸업장만 따고 다시 돌아올 거라면 해외에 나갈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요리유학을 가면 현지의 활발하고 다양한 외식산업을 접하고, 외국인 요리사와 소통하는 등, 그 …

Read More »
thumb

“외식산업의 역사부터 생생한 창업기까지” 6인의 특별강연 속으로

지난 4일 우리 외식산업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창업가들의 생생한 창업기를 들을 수 있는 세미나가 열렸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에서 열린 이 날 행사 ‘외식산업에서 외식창업까지’는 코엑스와 셰프뉴스가 공동주최한 특별 세미나다. 세미나는 세션 1, 2로 나눠 진행됐다. 우리나라 외식산업은 급진적인 성장을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