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인규

이 인규

‘미식에는 층위가 없다. 단지 아직 느끼지 못한 음식이 있을 뿐.’ 이래 생각합니다.
비록 글로 배운 음식문화이지만, 혀로 배우고 사색하기 시작하면서 그 한계를 넘고자 합니다.
나에게 있어 한계는 맛을 표현하는 글인게죠.

“전통과 뿌리가 가장 중요” 한국 장(醬)을 사용하는 미슐랭 스타셰프 상훈 뒤장브르의 내한 #1

지난 6일 충북 오송, 한적한 이곳에 세계적인 요리사가 찾아왔다. 인적 드문 이곳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 충북 오송에는 생명융복합 전문기업과 공공연구기관이 다수 입주하고 있다. 그리고 샘표의 ‘우리발효연구중심 연구소’도 이곳에 있다. 그리고 이 연구소에 때아닌 조리과 학생들 140명이 몰려왔다. 특별한 강의를 듣기 …

Read More »

세계 최고 레스토랑 노마(NOMA)의 스텝 밀 (영상) – 요리사들은 어떤 밥을 먹을까?

최고의 요리를 만들어 남을 먹이는 요리사. 정작 스스로는 아무 음식이나 먹으며 끼니를 때우고 있지는 않을까 궁금했다. 2014년 월드 베스트 50 레스토랑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한 노마NOMA. 이 식당에서 일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실력 있는 요리사들이 모여든다. 요리사들은 식사 당번을 …

Read More »

[우리가 몰랐던 김훈이#2] 뉴욕의 한식당 오너셰프, 스타셰프가 아닌 요리사 김훈이를 만나다.

한국인으로서, 요리사로서 김훈이는 어떤 사람일까? “외국 사람들이 한국 음식을 즐긴 후 오리지널이 무엇인지 궁금하도록 만들어야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한국에 가보고 싶도록 만드는 거라고 생각해요.” “제가 돈을 쓰는 건 재료와 직원, 이 둘 뿐입니다. 이 두 개는 못 아껴요. …

Read More »

ICC 졸업자와 예비유학생의 만남. 한국 학생만을 위한 ICC 공개 입학설명회를 다녀오다

지난 28일(토) 오전 11시 서울 이태원동에 위치한 수지스 퀴진(Suji’s Cuisine) 사무실에서 미국 요리학교인 ICC(International Culinary Center)의 입학 공개설명회가 열렸다. 요리사로 거듭나는 가장 빠른 길. 뉴욕 맨해튼 한복판 ICC와 함께한다면 가능하다. 요리의 기본과정과 전문 외식경영 과정을 6개월, 9개월에 압축시킨 커리큘럼은 짧은 …

Read More »

[2015 상하이 세계요리왕대전] 한국 단체 최고상인 특금상, 금상 수상

지난 24일부터 27일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진 ‘세계요리왕대전’에서 한국 국가대표팀이 최고상인 특금상을 포함, 전원 금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세계중국교류명인협회가 주최한 ‘세계요리왕대전’은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요리 올림픽 수준의 국제 중식요리대회이다. 올해로 9회차인 이번 대회에는 약 500여 명의 전 세계 요리사가 …

Read More »

‘3인의 셰프와 봄날의 팜스테이’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완연한 봄이 코앞이다. 이제 2주뒤면 서울에도 봄꽃이 피고, 사람들은 미뤄왔던 나들이 생각에 싱숭생숭 기분을 붕 띄운다. 요리사라고 다를소냐. 근데 봄이 오면 대게 요리사들은 어쩔수 없는 노릇이다. 겨우내 잠들어 있던 입맛을 깨우려 새로운 메뉴를 내야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봄철 싱싱한 채소는 요리사들에게 …

Read More »

최고의 스테이크 요리만 골랐다. 요리사가 사랑하는 스테이크 요리 영상모음 6선

오늘 준비한 영상은 다양한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스테이크 조리 방식을 소개하기 위함이다. 코스요리의 메인 요리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쇠고기 스테이크. 고기의 육질과 담백함도 중요하지만 뜨거운 불과 만나서 새로운 맛과 향이 나타나게 되는 마이야르 반응(관련기사 바로가기)을 최대한 끌어내는 것도 중요하다. 맛을 위해 팬 …

Read More »

[황교익 맛 칼럼리스트 인터뷰]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것들에게 반란을 – “한식 세계화는 국가가 주도해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

결론은 근대 시민의식의 부재 탓이다. 난데 없이 결론부터 이야기하고 싶다. 이어질 글이 꽤 길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수요미식회에 출연하면서 더 유명해진 황교익 선생을 만났다. 지난 3월 5일 서울 목동 작은 카페에서 만난 그는 TV에서 보던 것과는 전혀 달리 단순한 미식을 …

Read More »

24년 역사가 숨쉬는 하림각의 박이수 총주방장을 만나다

조용하고 고즈넉한 서울 부암동에는 역사가 깊은 중식 레스토랑이 있다. 24년간 한국 중식의 계보를 이어온 하림각은 현재 AW컨벤션센터 내에 위치하고 있다. 중국인 요리사인 담소룡 총주방장이 미국으로 간 이후 총주방장 역할을 맡고 있는 박이수 셰프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요리와 주방 생활에 있는 …

Read More »

[ No.6 식재료 탐험 L.I.S.S. ] 멍게의 고향 통영에서 만난 요리사와 생산자

“훌륭한 음식은 좋은 식재료에서 시작된다. “ 이 단순한 진리는 요리사들을 현지 생산지로 이끈다. 두 달전 전남 장흥으로 떠났던 여운(바로가기)이 채 가시기도 전에 10명의 또 다른 젊은 요리사들이 경남 통영행 버스에 몸을 실었다. 이번에는 해산물의 꽃이자 통영의 유명식재료인 멍게, 굴 등을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