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서울대, ‘영유아 스마트 웰니스 시스템 구축방안’ 심포지엄 개최

서울대학교는 지난 19일 ‘영유아 스마트 시스템 구축방안’심포지엄을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수원 광교)에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어린이의 건강하고 안전한 생활습관을 위한 영유아 웰니스(식습관, 생활습관 등) 맞춤형 서비스 시스템 구축 분야 연구 및 협력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영유아 스마트웰니스’ 사업단에서 준비하고 있는 서비스는 서울대학교의 ICT 융복합 기술력, EBS 미디어의 교육 콘텐츠와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밥스누(BOBSNU)의 서비스 모델 구축 운영 노하우 등을 모아 만든 영유아를 위한 혁신적인 모바일 어플 서비스이다.

서울대 이기원 교수 사본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는 서울대학교 이기원 교수

이 서비스는 기존에 있었던 단순한 원아수첩, 알림장 등의 서비스에 그치지 않고, EBS미디어의 ‘교육 콘텐츠’와 아이의 건강정보 및 예방접종 현황, 식단 및 식생활 습관 정보 등을 관리할 수 있는‘웰니스 노트’, 부모와 보육기관이 텍스트와 아이의 사진 등을 공유하는 등 다양하게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영유아 스마트 웰니스 융복합 플랫폼이다.

특히, EBS미디어의 캐릭터 및 방송 교육 콘텐츠는 모바일 뿐만 아니라 PC, TV로도 함께 할 수 있어, 어린이집/유치원, 외에 가정에서도 편리하게 사용 가능하여 언제 어디서나 반복 교육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향후 ‘웰니스 노트’는 아이에게 맞는 식단, 간식, 생활용품 등 추천 기능을 탑재, 개인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시스템을 구현해 나감으로써 부모와 아이, 선생님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심포지엄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후원하고 서울대학교가 주최했다. 총 6세션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강재헌 교수의 ‘내 아이는 얼마나 클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기조연설로 시작했다.

2
기조연설 중인 서울백병원 강재헌 교수

이어서 서울대 이기원 교수의 ‘방송통신 융합기술 활용 영유아 스마트 웰니스 서비스’, 서울대학교 병원 문진수 교수의 ‘우라나라 영유아 건강증진 정책 및 제도’, 상명대 황지윤 교수의 ‘융합기술을 이용한 영유아 맞춤형 영양관리’, 에스큐 한연오 소장의 ‘어린이 스포츠 건강 교육 운영사례’, 세종대 이승연 교수의 ‘한국 소아청소년 코호트를 기반으로 WHO와 CDC기준과 한국비만지표와의 비교분석’ 등에 대한 산학연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사업단장을 맡고 있는 서울대학교 농생명공학부 이기원 교수는 “스마트 웰니스 시스템 구축을 위해 영유아 및 어린이 웰니스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을 모시고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어린이의 복지환경 증진과 영유아 웰니스 산업 트렌드를 공유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About 이 인규

이 인규
'미식에는 층위가 없다. 단지 아직 느끼지 못한 음식이 있을 뿐.' 이래 생각합니다. 비록 글로 배운 음식문화이지만, 혀로 배우고 사색하기 시작하면서 그 한계를 넘고자 합니다. 나에게 있어 한계는 맛을 표현하는 글인게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