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

국내 외식산업 경기 5년새 최악을 기록했다.

aa-12851314-1외식업 경기가 최근 5년 사이 최악의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경기 악화에다 구조조정 한파까지 겹치면서 가계 씀씀이 가운데 외식비가 가장 먼저 줄어든 탓이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반음식점업의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85.2를 기록했다. 9월 기준으로는 2011년(83.9) 이후 가장 낮았다.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통계청 방문조사원이 전국의 서비스업별 매출 등을 조사해 이를 바탕으로 지수화한 것이다. 2010년 100이 기준이다. 일반음식점업은 한식?중식?일식?뷔페 등 모든 식당을 포함한다.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영업일수 영향을 많이 받는 만큼 전년 동월 기준으로 비교하는 게 일반적이다. 일반음식점업의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2010년 12월 115.9로 최고치를 찍은 뒤 등락을 거듭하며 하락 추세를 보인다. 올 들어선 한 번도 100을 넘지 못한 채 대부분 90대에 머물렀다.

최근 들어 유독 음식점업이 어려운 것은 구조조정 영향도 반영된 결과라고 통계청은 해석했다. 여기에다 9월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이 시행되기 전 조사여서 10월엔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통계청 관계자는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식당을 찾는 손님이 줄어 음식점업 자체가 전반적으로 좋지 못했다”며 “게다가 은퇴한 중장년층이 창업 전선에 몰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자영업 비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크게 높다. OECD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우리나라의 비임금근로자 비율은 26.8%로, OECD 평균(16.5%)보다 약 10%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이 관계자는 또 “울산 경남 등 조선업이 밀집한 곳에선 퇴사한 직원들이 자영업으로 전환하는 곳이 많아 초기 매출이 적은 것도 지수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영업자는 9월 8만6000명 늘어 567만9000명을 기록했다. 경제활동인구의 21.4%에 달한다. 통계청은 “경기 둔화로 자영업자의 구조조정이 가속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About Chef News

Chef News
All The Stories About Chefs. 외식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은 '셰프'다. 셰프에 관한 뉴스, 셰프가 보는 뉴스를 전합니다. 대한민국 식문화의 발전에 앞장섭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