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요리학교 ‘에꼴 페랑디(Ecole Ferrandi)’ 한국에 설립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요리학교 에꼴 페랑디Ecole Ferrandi를 모체로 한 요리학교 ‘페랑디-미르’가 한국에 설립된다. 2017년 3월부터 입학생을 받을 예정인 페랑디-미르는 한식과 프랑스식을 함께 배우는 방식으로 학생들을 교육할 계획이다.

지난 22일 재단법인미르와 에꼴 페랑디는 페랑디-미르 설립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학교를 통해 세계 식문화를 이끌어 갈 융합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목표다. 이번 합의각서를 계기로 한국의 페랑디-미르와 프랑스의 에꼴 페랑디, 두 학교 모두 자국의 음식과 함께 서로의 음식 및 식문화를 학생들에게 교육할 기회를 가지게 됐다.

[보도] 재단법인미르-에꼴 페랑디 MOA체결 1
재단법인미르-에꼴 페랑디 MOA체결

페랑디-미르는 정규(9개월) 및 단기(3개월) 과정으로 입학할 수 있다. 학생들은 요리 실습 뿐 아니라 인문, 예술 등 식문화에 대한 융합 교육 역시 받는다. 또한 에꼴 페랑디와의 교환학생 제도를 통해 학생들은 프랑스 요리 유학 기회를 가질 수 있으며, 졸업생에게는 프랑스 현지 레스토랑과 연계된 해외 인턴십 기회가 주어진다.

에꼴 페랑디가 한식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본격적인 한국 음식의 세계화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한국의 페랑디-미르에서 학생들을 지도할 예정인 프랑스 장인 셰프 에릭 트로숑Eric Trochon은 “세계적인 요리사들이 이제 막 한국음식을 발견하고 있다. 한국의 다양한 식자재로부터 큰 영감을 받는다”며 이미 세계 진출이 끝난 단계의 중식과 일식과는 달리, 뒤늦게 시작된 음식의 한류 바람이 전 세계적으로 뜨겁다고 말했다.

페랑디-미르의 설립을 합의한 에꼴 페랑디는 파리 상공회의소 산하 요리전문교육기관으로 1920년에 세워졌다. 매년 약 2천 명의 학생과 100여 명의 교수진이 에꼴 페랑디에서 요리교육과 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요리사 양성소라 일컬어 지는 에꼴 페랑디가 프랑스 요리 외에 타국의 요리(한식)를 정식 커리큘럼에 도입하고 그 교류의 일환으로 해당 국가(한국)에 학교를 세우는 것은 개교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프랑스 파리 상공회의소 의장 쟝뽈 베르메스Jean-Paul Vermès는 “한식은 섬세한 요리다. (에꼴 페랑디의 한식 교육 정규과정과 페랑디-미르 설립을 통해) 양국이 갖고 있는 고유의 재료를 함께 사용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독특한 기술, 발효기술과 융합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재단법인미르의 김형수 이사장 역시 “단순히 한국 음식을 세계 무대에 계속 내놓는 것만이 음식 한류의 전부가 아니다. 한식의 세계화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세계인의 입맛을 맞출 수 있는 한식을 만들 줄 아는 요리사 양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페랑디-미르 설립에 기대를 표했다.

04
프랑스 파리 상공회의소 의장 쟝뽈 베르메스(Jean-Paul Vermès)

재단법인미르로고재단법인 미르는 한국 문화의 원형을 발굴하고 한국 문화예술 브랜드를 확립하기 위해 문화 콘텐츠를 개발하고, 문화예술 인재를 육성하는 문화 전문 재단으로, 한국 16개 대기업이 뜻을 모아 2015년 10월 설립했다. 재단법인미르는 한국 전통문화의 원형을 발굴하고 동시대적 가치로 재해석하여, 대한민국이 지닌 진정한 문화의 결을 빚어내고자 한다. 나아가서는 문화적 공감대 형성을 통한 통일 문화 기반을 조성하고 한국 문화의 고유성을 확립하여 국격을 높이고 국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문화 외교에 앞장서고자 한다.

About 이은호

이은호
"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음식을 만드는 사람이다." 음식을 만드는 당신을 아는 것으로 대한민국 식문화 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 셰프뉴스 대표 robin@chefnews.kr

One comment

  1. 불란서 코쟁이들이 얼마나 학생들 코묻은돈 털어갈까 궁금하네 ㅋㅋㅋ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