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초밥집 체험기] 좀 더 일찍 오라는 한국인 vs 왜 일찍 나오느냐는 호주인

 

오전 7시. 첫 출근이다. 내 일터는 쇼핑몰에 입점한 초밥집.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고 있는 호주. 그래도 아직까진 밝은 아침이 출근길을 밝히고 있다. 면접도 없이 합격했다는 말에 친구는 시급을 물어봤다.

“수습 10호주달러, 시급 13호주달러.”
“아 역시 한인 잡(호주 내 한국인이 고용하는 일자리)이다. 무슨 시급을 그렇게 주냐?”

오지 잡Aussie job(호주 현지인이 고용하는 일자리)을 다니고 있는 친구의 시급은 17~18호주달러. 최저 시급만큼은 주는 셈이다.

“시간은?”
“아홉 시간.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시간은 기네.”

오지잡은 6시간 이상을 배정하는 경우가 드물다고 한다. 한인잡의 장점이 발휘(?)된 것. 5분가량 부지런히 걸으니 건물이 보인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니 밖에서는 보이지 않던 10평짜리 주방이 보인다. 옷을 갈아입고 대기한다.

초밥집에서의 노동이 시작됐다

이곳에서 포지션은 크게 네 가지로 나뉜다. 홀, 핫푸드, 박스, 롤. ‘홀’은 말 그대로 손님을 응대하는 것. 영어가 어느 정도 되는 사람들을 채용한다고 한다. ‘핫푸드’는 불이나 기름을 다루는 음식을 만드는 것으로 튀김, 벤또(도시락), 기타 스시나 롤을 만들 때 사용하는 재료를 손질한다. 또한, 밥을 식초물에 비비는 가장 중요한 작업을 병행한다.

‘박스’는 네모난 플라스틱 박스에 초밥이나 롤 상품을 담는 일을 맡는다. 대부분 주방 이모를 돕는다. ‘롤’은 말 그대로 롤을 만드는 일. 학교나 배달까지 하루 평균 300개를 만든다고 하니 일의 강도를 짐작할 수 있다(다른 지점은 하루 500개 이상을 한 사람이 만든다고도 한다).

내가 처음으로 배정받은 포지션은 핫푸드. 기름과 불을 다루는 것이니만큼 위험성은 배가 된다. 사수를 따라다니면서 하나씩 배운다.

“주방 일은 해봤어요?”

사수가 서툰 칼질을 하는 나를 보며 물었다. 처음 해봤다는 말에 그는 고개를 흔든다.

“힘들 텐데….”

가게는 6명의 인원으로 돌아간다. 주방의 왕이모, 롤, 박스, 핫푸드, 홀, 매니저까지. 수습으로 들어온 사람은 그 동안은 계속 나온다고 말했다. 일을 익혀야 하니까. 주방 인원은 한인잡답게(?) 한인들로 구성된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한인 5명과 조선족 1명으로 구성된다.

“니는 여기 와서 #$%@…”

분명 한국말인데 알아듣질 못하는 사투리가 흘러나온다. 나중에서야 조선족임을 알게 됐다. 연변 쪽에서 통용되는 사투리 비슷한 거라고 한다.

첫 주방일이라 그런지 서툰 구석이 있었지만 금세 적응됐다. 핫푸드는 정해진 조리법대로 빠르게 요리가 나오면 된다. ‘테이크 앤 어웨이’라 속도로 경쟁한단다. 핫푸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밥과 청소. 스시나 롤을 만들 때 가장 기초적인 재료기 때문에 밥이 떨어지지 않게 준비하는 게 핵심이다. 또한, 상대적으로 시간이 다른 포지션에 비해 여유롭다. 그 시간 동안은 설거지나 청소를 해 청결을 유지한다.

 

| 좀 더 일찍 오라는 한국인 vs. 왜 일찍 나오느냐는 호주인

노동은 국적이 없다. 한국에서의 노동이나 여기에서 노동이나 고단함은 마찬가지다. 휴식시간이나 화장실 갈 시간은 따로 주어지지 않는다. 화장실을 가는 걸 딱히 막진 않지만 자기 일이 급할 때는 그것도 사치다. 점심시간도 따로 정해져 있지 않다. 한가한 시간에 돌아가면서 쭈그려 앉아 밥을 먹는다. 밥 먹고 나면? 다시 일이다. 휴식은 없다.

불에 데고 칼에 베여도 어쩔 수 없다. 캐시잡(임금을 현금으로 직접 받는 일자리, 세금 징수가 없다.) 자체가 불법이기 때문에 따로 병원비가 나온다든가 하지 않는다. 사수가 말했다.

“여기서는 최대한 안 다치도록 해야 합니다. 다치면 자기 손해니까요.”

정신없는 하루가 지나고 청소를 시작한다. 마무리하니 오후 4시 30분. 예정된 노동시간보다 30분이 추가됐다. 그러나 추가 시급은 없다. ‘한국적 마인드’라고 할까.

“추가 시간에 따라서 돈을 더 주는 게 없어요. 가끔 출근을 10분씩 일찍 하라고 하기도 하는데 그때도 무료 봉사죠.”

휴일에 나오는 휴일수당은 머나먼 이야기다. 매번 10분씩 늦게 끝난다. 그때마다 시간은 계산되지 않는다. 캐시잡이 불법이라 그런 것도 아니다. 오지잡에서 캐시로 주급을 받는 친구의 증언이다.

“여기서는 시간으로 정확하게 돈을 챙겨줘. 휴일에 일한다고 1.5배로 주더라.”

또 다른 오지잡에서 일을 하는 친구의 말.

“일이 시간 내에 딱 끝나는 게 중요해. 셰프가 조금이라도 더 일하면 돈을 줘야 하니, 시간 맞춰 가라고 한다니까. 처음에는 한국처럼 10분 전, 15분 전에 일찍 나왔는데 보스가 뭐라고 하더라고.”

그들 문화에선 ‘왜 일하는 시간보다 일찍 와서 일하는지 안 됐던 모양이다. 결국, 보스가 친구에게 “제시간에 맞춰와라”고 경고 아닌 경고를 했다고 한다. 여기서는 일을 위해 자신의 시간을 투자하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다고 한다.

IE001942856_STD

일이 끝나고 저녁 시간이 남았다. 한국에서 저녁 시간은 퇴근과의 전쟁이었지만 이곳에서는 공식적으로 오후 4시 이후에는 나만의 시간이다. 운동하기 위해 맨리 비치까지 걸어간다.

30여 분을 걸으니 나오는 비치. 일을 끝낸 자의 여유라니. 한국에서 외치던 ‘저녁 있는 삶’이 이곳에는 있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여유롭게 자신만의 시간을, 운동을 보내는 사람들이 곳곳에 보인다. 우리나라에서는 매우 생소한 모습이다. 그들의 여유를 보며, 나의 여유를 즐기며 그렇게 첫 출근을 마쳤다.

 

About 백 윤호

백 윤호
저널리스트를 지망하는 언론고시생. 잠시 호주에서 '나'를 되돌아보고 있다.

2 comments

  1. 초밥집 체험기 잘 읽었습니다
    입장의 차이와 꿈에 대한 차이로
    주방의 시스템이 다르게 보이고 느껴지는거라
    생각되어집니다
    일반 단순 알바라면 더 좋은 조건에 맞는 곳으로
    옮기면 그만입니다
    열정페이란 말을 싫어하시겠죠
    자신 스스로가 선택하면 그만입니다
    모든것에서 만족을 찾을순 없을겁니다
    살다보면 모든일이 뜻대로 되는건 아닐겁니다
    하지만 자신이 원하고 꿈을 향해 미래를 위해
    시간을 투자하고 보람을 느끼는 일
    그안에서 피로와 좌절 속에서 땀을 훔치며
    스스로에게 웃음지며 행복을 찾고
    시나브로 성숙되어지는 자신을 돌아 볼 수
    있을꺼라 믿습니다
    직업을 선택한 자와 선택하지 않은 자의
    차이 일수도 있습니다
    고쳐 나아가야 할 문제점이 없는건 아닙니다
    계속해서 잘못된 부분을 찾아내고 더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야 합니다

    인성, 노력과 경험 그리고 연륜이
    사라지고 무시 당하는 시대가 되어 가고
    출신 성분에 따라 모든게 결정되고 또한
    갑, 을이 악으로도 존재하고
    그렇다고 우리의 인생에 꿈까지 사라지게
    할 순 없죠
    본인의 꿈에 대한 자신의 선택입니다
    장인 정신 책임감 동료애 마인드 멘탈
    인내 노력 좌절 실패 인성 보람 땀 경험

    언제나 장인되신 분들의 수제자와
    올림픽을 준비하는 선수들을 생각하곤
    합니다
    그분들이 선택한 직업의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들
    언제나 자식의 곁에서 응원하시는 부모님의
    모습들
    저 역시 제가 선택한 길을 걸어오고
    힘든 과정을 겪어 왔지만 저의 잘못된
    판단이였던거 같습니다
    조금더 더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줬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하였습니다
    주방에서 조리사란 직업으로 이십년을
    보냈는데 앞으로는 좀 더 나은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께용
    청년이성용

    • 무슨 말이에요 ㅋㅋㅋㅋ
      한인잡 푸드코트 초밥집 얘기하는데 뭘이리
      장황하게 말씀을하세요 사장님이세요? ㅋㅋ
      일한만큼 돈을못받는데 불법 외노자되서 거지같이 일하는데
      뭔 꿈이 있고 뭔 보람이있어요 돈이라도 많이 주면 보람이라도 있겠죠
      더러운 한인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